일상 이야기 (-:/하루하루(Good Day)

귤청 담그자~~~

춥다 2018. 11. 8. 14:06
728x90
반응형


아이들이나 나나 좋아해서 사온 귤

애들도 그렇듯 ㅠㅠ
처음에만 신나게 까먹더니 덩그러니 방치됨ㅡㅡ

슬슬 상하는 귤도 생기는데..
잘라내고 착즙해 먹는것도 지루해질 무렵~

청 담궈보기로 결정ㅋㅋㅋ

세척은 누구나 다 아는방법이라 사진 생략!
(feat.베이킹소다)

☞  준비물  ☜

설탕 과 과일 1 : 1 비율로 진행
몸에 좋다는?  자일로스로 시도해 본다
소독된 유리병 준비 (750ml)


먹기좋게(?) 귤을 잘라본다
칼질과 거리가 먼 나의 솜씨

'맛만있음 되지뭐'


귤무게 573g
설탕도 573g

볼에 과일과 설탕을 버무린 뒤 넣는 경우도 있지만

나는 이방법을 좋아해서 켭켭이 쌓는식으로 담근다

간~~신히 딱 들어갔다!

11/8 귤청♥
기다림만이 남았다





728x90
반응형